엘케이선호작전

홍길동의 후예 , 액션활극

 

 

 

 


액션활극이라는 장르는 허무맹랑하기도 하고
현실에 있지는 않지만
보는 이에게는 통쾌한 것을
선사하기 때문에 재밌는 장르의 영화라고
생각을 한다
그래서 배트맨, 슈퍼맨 같은 영웅 캐릭터가 시간이
자나도 지지를 받는 이유가 아닐까?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별로...
시리즈로도 안나오고 나오더라도
기본적인 내용이 신파적이다.
과장되며 신파조인것이
영웅의 위상을 드날리기는 하지만...
헐리우드는 기승전결이 뻔하다면,
이 공백을 블록버스터라는 거대 자본으로 볼거리를
보여준다.

 

 

 


때문에 더 열정적으로 빠져들수 있고
보고 나면 후련하기도 하다.
하지만 이 영화는
허무한 그늘에서 허우적거리는 느낌이다.
내용도 조금더 알찼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기도하고...
어떻게 표현하는지에 따라 영화가
많이 달라지는 것 같다.

Comment +0

언더월드 , 세련된 호러영화

 

 

 

 


미술 감독 출신이라길래 영상미를 보고픈 마음이 들었는데
스산하고 암울한 연출은 꽤나 괜찮았던것같다.
스토리는 약간 짜맞추는 식의 끌고가는 느낌은 드었는데,
인간 보단 뱀파이어와 늑대인간이 나와서 인지는 몰라도
이 영화가 지은 결론이 어지로 끌었던 권선징악이
아니라 다행이였다.

 

 

 

 


마커스의 부활도 조금은 기대가 되는 미련도 있었고...
인간보다 늑대인간과 뱀파이어를 보는것으로도 그렇게 지루한
느낌은 들지 않았다.

 

 

 

 

 

 


액션이 기대에 못미쳤다는 후기가 많은데, 나는 액션을
절제하는게 잘했다고 생각을 한다.
감도 깊은 영상미를 제공하려는
테크닉으로 생각이 된다.
요새 액션은 너무 과다하게 포장되는
느낌이 없지 않아 잇다.
재미가 반감되는 경향이 있는데,
언더월드는 괜찮은 영화였다.
한번쯤 보는걸 추천한다.

 

Comment +0

황해 , 조선족을 다시 생각한 영화

 

 

 

 

조선족은 우리랑 같은 민족이다.
그리고 포용해야하는 동포이다.
그렇지만 한국과 중국 어디에서도 속하지 못하고
주변을 멤돌며 살고 있으며
한국에서도 정착을 잘 못하고
멸시와 차별을 받고 범죄에 노출되어있는 현실이
참 안타깝다.

 

 


 

조선족을 비하한다는 비판에 있어서
조선족에게 애정을 갖고 영화를 찍었다고
감독이 항변을 했으며,
나도 동의하는 바이다.
평범한 택시 운전사인 그가 멀리 한국에 와서
살인까지 저지르려한 이유는
본인의 가정을 되찾으려 했던 소박한 바람 때문이
아니였을까?

 


 

 

우리 사회도 그렇듯 어느 사회, 음지에서
기생해 사는 독버섯같은 존재가 있다.
그렇지만 조선족이라는 이유로 색안경을 끼고 보면 안된다.
조선족의 존재를 다시 생각해보고 애정어린 성찰이
필요하다고 생각이 된다.
의미깊은 영화이다.

Comment +1

  • 한민족 2017.06.10 16:38

    동족끼리 서로 도우며 같은점을 많이 찾고 다른점은 인정하며 한반도시각에서 멀리 내다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