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케이선호작전

어린 순수한 소원, 진짜로 일어날지도 몰라 기적


 

 

 


다들 어렸을적 한번은 이런 터무니 없는 소문이 돈적이 있을 겁니다. 예를들어
소원을 이루어주는 귀신, 길을 건널때에는 무조건 하얀 부분만 밟지 않으면
귀신이 잡아간다는 말도 안되는 소문. 하지만 나이가 들고 나서는 씨알도 먹힐
소리는 아니죠. 그런 순수한 믿음에 관한 이야기 입니다.



일찍이 이혼해 엄마와 할머니와 셋이서만 사는 형 코이치. 그는 사랑하는
가족들과 다시 만나는 것이 유일한 소원인 순수한 소년입니다. 어느 날 코이치는
친구에게서 열차가 맞물리는 순간 소원을 빌면 이루어진다는 소문을 듣게 되고,
사랑하는 가족들과의 만남을 위해 떠나게 됩니다.



부모님의 갈등으로 인해 퍽퍽한 삶을 살아가고 있는 코이치. 터무니없지만
순수한 마음으로 기적을 실행하기 위해 그의 친구들과 함께 소원을 빌러
가게 됩니다. 비록 진짜로 일어나는 기적은 아닐지라도 그가 내민 한 발걸음덕에
다기슴 평화로운 가정을 되찾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Comment +0

어둠속에서 다가오는 공포, 라이트 아웃


 

 

 


어두운 방안, 불이 꺼지고 나면 무언가 사람의 형체가 나돌아 다닌다는 것을
알게된 레베카와 마틴은 공포와 호기심에 그것을 추척하게 됩니다. 이윽고
그 사람의 형체는 바로 평범한 사람처럼 따뜻한 햇빛, 심지어 인공적인
빛조차 피부에 닿으면 바스라져가는 희귀병을 앓고 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알게 됩니다.



엄마의 어릴적 친구였던 그 희귀병을 가지고 있는 여성은 레베카와 마틴이
자란 지금까지도 같이 지내고 있다는 것을 알게됩니다. 어둠속에서 서서히
엄마에게 다가오는 다이애나라는 여자의 행보를 막기 위해 레베카는 혈혈단신으로
엄마를 지키기 위해 그녀를 떼어놓기로 결심합니다.

 

 


어둠속에서 다가오는 형체조차 간신히 보이는 이상한 물체. 죽은줄로만
알았던 다이애나가 스믈스믈 다가오는 공포는 더운 여름에도 시원하게 식을
정도로 공포스러운 요소중 하나입니다. '컨저링', '파라노말 액티비티'와
견줄만한 공포영화라고 개인적으로 생각됩니다.

Comment +0

심장이 계속 쫄깃해지는 영화 황해


 

 

 

 

연기의 카리스마로 영화의 반은 잼있을꺼같은 황해, 북한에서 택시기사인
김구남(하정우)은 아내가 한국으로 돈을 빌리러 갔지만 6개월째 소식이 없었고,
빚에 쪼달리면 김구남은 빚을 탕감하기위해 마작판에 매일 드나들지만
빚은 더더욱 늘어나고있었다. 그러던 와중에 살인청부업자인 면가(김윤석)에게서


 

 

한국에서 사람 한명죽이고 오라는 제안이 들어온다. 빚도 많고 한국으로
건너간 아내를 찾기위해 그 제안을 받아들인다. 한국으로 건너와 아내를
수소문하지만 찾을수가 없었고 자신이 죽이려했던 인물이 눈앞에서 살인을 당하게 된다.
살인자의 누명을 씌이게된 김구남은 도망을 다니게 된다.


 

 

두명의 주인공만으로도 영화의 살벌한 내용을
즉시할수 있다는점을 알수있었다.
그리고또한 이영화로 인해 하정우의 먹방이 뜨기시작하게된다.

Comment +0